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110개 프로젝트 가동중...연말 기대"톰 잉글스비 존스홉킨스대 보건안전센터 국장

지구촌을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항하기 위한 백신 개발이 세계적으로 110개가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공의료 분야의 권위자인 톰 잉글스비(사진) 존스홉킨스대 보건안전센터 국장은 17일(현지시간) 미국 NBC방송 '미트 더 프레스' 인터뷰에서 "현재 주요 제약회사들이 세계적으로 110개의 백신 개발 프로젝트를 가동 중"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큰 기대를 하지는 않지만 백신이 연말까지 개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잉글스비 국장은 "모든 상황이 올바른 방향으로 전개된다면 올해 말까지는 백신이 나올 수 있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앤서니 파우치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과 모세프 슬라위 전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 백신 개발 대표가 백신 개발 프로젝트를 주도하는 것도 긍정적인 요인으로 꼽았다.

잉글스비 국장은 "파우치 소장과 슬라위 전 대표는 연말까지 백신을 개발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며 "그렇다면 나도 연말까지 백신 개발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연말까지 백신을 개발할 수 있다는 데 너무 큰 기대를 걸지는 않겠다"며 봉쇄령의 효과를 언급했다.

잉글스비 국장은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코로나19 감염이 심했지만, 현재는 일부 주(州)가 경제활동 재개를 검토할 정도로 상황이 개선됐다"며 봉쇄령이 코로나19 사태를 대처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백악관의 비공식 보좌 역할을 하는 스콧 고틀리브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연내 백신 개발에 대한 희망을 피력하면서도 충분한 양을 생산하는 것은 어려울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