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전두환씨, 광주 5.18 발포명령 정말 몰랐을까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당시 발포 명령을 전혀 모른다고 다시 밝혀 눈길을 끈다. 

전전 대통령측 민정기 전 비서관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인 18일 5·18 당시 발포 명령자 및 법적 책임자와 관련해 "할 얘기도 없고 하고 싶지도 않다"고 밝혔다.

민 전 비서관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5·18 작전 문제에 관해서는 이희성 당시 육군참모총장 겸 계엄사령관이 자신의 책임이라고 상세히 언급했다"고 강조했다.

그간 5·18의 계엄군 출동과 발포 명령의 배후에 당시 군부 실세였던 전두환 씨가 있다는 의혹이 수차례 제기됐다.

이에 대해 전씨 측은 이희성 당시 계엄사령관이 계엄군의 광주 출동과 현장 작전 지휘에 전권을 가졌고, 전씨는 당시 보안사령관이라서 그 과정을 잘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민 전 비서관은 '전씨는 5·18에 대해 책임이 없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국회 청문회 등에서 (입장을) 표명했다. 매년 사죄하라고 하는데 구체적으로 무엇에 대해 사죄하라는 것인가"라며 "양민에게 무차별 발포 명령을 했다는 데 대해 사죄를 요구한다면 사실이 아닌데 어떻게 사죄하란 것인가"라고 했다.

그는 "경찰과 계엄군이 시위진압에 지쳐 쉬고 있다가 시위대 버스와 장갑차에 깔려 죽었다"며 "동료들이 눈앞에서 죽어 나가는데 가만히 있을 수 있었겠는가. 지휘관이 사전에 발포를 명령한 상황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5·18 문제 전반에 관해서 전 전 대통령이 해야 할 얘기와 하고 싶은 얘기는 회고록에 자세히 기술했다"며 "어제 문 대통령의 광주MBC 인터뷰에 대해서는 할 말이 더 없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5·18 진상 규명 의지를 재확인했다. 여야 정치권도 21대 국회에서 5·18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