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울산시 '정원문화·산업 진흥계획' 수립, 총 480억 투입
사진=울산시

울산시가 정원 문화의 확산과 산업 기반 구축에 대한 정책 마련을 위해 울산시가 2020~2024년을 계획기간으로 정하고 총 480억원을 투입한다.

울산시는 19일 시민이 행복하고 지역경제에 활력 주는 정원도시 조성을 비전으로 정원문화·산업 진흥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주요 사업 내용은 정원 인프라 확충, 시민 참여 프로그램 개발·전문 인력 양성, 정원산업 기반 구축 등 3대 전략에 14개 과제로 짜였으며 사업비는 총 480억원이 투입된다.

전략별 주요 과제를 보면 정원 인프라 확충에는 태화강 백리 대숲 조성, 민간·공동체 정원 발굴·개방, 생활권 거점 정원 조성, 정원 분야 실습·보육 공간 조성, 정원마을 만들기 등이 추진된다. 

시민참여 프로그램 개발·전문 인력 양성에는 시민이 참여하고 즐기는 정원 프로그램 개발, 정원을 생활화하고 저변 확대를 위한 가든 스쿨 운영,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단계별 교육과정 개설 등의 과제가 추진된다.

정원산업 기반 구축에서는 정원산업박람회 개최, 정원지원센터 건립, 스마트 가든볼 보급, 정원 관광 자원화·상품화 등으로 마련해 정원 정책이 복지와 지역경제에 기여할 수 있는 필수 정책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추진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정원문화·산업 진흥계획 세부 과제들을 연차별 일정에 따라 실행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정원도시 브랜드 가치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울산이 동남권 정원문화·산업 거점도시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