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김현희 테러' KAL 858기 미얀마 추락 현장 조사 추진
사진=mbc화면 캡쳐

정부가 지난 1987년 미얀마 상공에서 추락한 대한항공 칼(KAL)858기에 대해 현지 조사에 나서기로 해 주목된다.

21일 MBC 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 차원에서 미얀마 현지 조사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고 미얀마 정부와의 협의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날 "KAL 858기 동체 추정 물체에 대한 사실관계 조사 관련 현재 미얀마 측과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양국 간 협의가 진행 중인 사안인 만큼 현재로서는 구체 내용에 관해서는 언급하기 어려움을 양해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사 대상은 당시 '김현희 테러 사건'으로 알려진 미얀마 근해 안다만 해역의 추락 비행체의 동체 확인·유해 수색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MBC는 올해 초 해당 추정 동체(비행기 엔진 2개)를 미얀마 안다만 해저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KAL858기가 공중에서 완전 폭파된 게 아니라 긴급 동체착륙을 했을 가능성과 유품·유해 수색 필요성이 제기됐다.

우리 정부는 미얀마 정부에 △한국과 미얀마의 공동 조사 방안 △한국 정부의 단독 조사 방안 △미얀마 정부가 조사하고 한국은 인력과 장비를 지원하는 방법 등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 정부는 조사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내부 협의를 거쳐 신속히 입장을 정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KAL 858기는 지난 1987년 11월 29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중 인도양 상공에서 사라졌다. 탑승객과 승무원 115명이 전원 실종됐으며 당시 정부는 유해나 유품을 발견하지 못했다.

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 수사와 참여정부 시절 재조사를 토대로 '북한 공작원 김현희에 의한 공중 폭파 테러 사건'으로 결론 났지만 가족들은 김현희의 진술 외에 물증이 없는 점 등을 지적하며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