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외교부 '특별여행주의보' 6월 19일까지 연장..'코로나 팬데믹' 지속 판단
전 세계 여행경보 발령 현황 (검정색 지역은 여행금지 지역) /외교부
정부가 국내 코로나19가 확산됐던 지난 3월 23일부터 전국가를 대상으로 내린 ‘특별여행주의보’를 내달까지 연장한다.

22일 외교부는 우리 국민의 전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해 3월 23일부로 발령한 ‘특별여행주의보’를 6월 19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특별여행주의보는 관련 규정에 따라 새로이 발령되지 않는 한 6월 20일부로 자동 해제되며 여행경보 2단계 이상 3단계 이하에 준한다.

이번 특별여행주의보 추가 연장은 동 특별여행주의보 발령 및 1차 연장의 사유가 된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 상당수 국가의 전 세계 대상 입국금지 등 여행제한 조치 시행 등을 감안한 조치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또 해외 유입 환자의 증가, 항공편 운항 중단 등 상황이 계속되고 있음에 따라 우리 국민의 해외 감염 및 해외여행 중 고립․격리 예방을 위한 조치가 계속 필요하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이다.

이에 따라 동 기간 중 해외여행을 계획할 경우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필요가 있다.

해외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은 코로나19 감염 피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위생수칙 준수 철저, 다중행사 참여 및 외출․이동 자제, 타인과 접촉 최소화 등을 통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등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