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교육부 27일 초등 유치원 등교 개학 강행..성공할까

교육부가 오는 27일 초등학생과 유치원생 등의 등교 개학을 강행할 방침이어서 성공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오는 27일 예정된 고2와 중1·초1∼2·유치원생의 등교 개학에 따른 등교수업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가 큰 학교에 대해 등교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2를 넘지 않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또 방역·생활 지도, 분반 수업에 따른 학급 운영 등을 위해 학교에 추가 인력 3만여명을 배치한다.

교육부는 등교 인원을 3분의 2 밑으로 유지하기 위해 지역 사회 감염 우려가 큰 학교는 교실 내에서 학생 간 거리가 충분히 확보되거나 급식·이동 중 생활 속 거리 두기가 가능한 학교를 제외하고 학교 내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수립·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교육부는 또 초등 돌봄의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맞벌이, 저소득, 한부모 가정 등 돌봄이 필요한 학생을 위해 지원 인력과 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청과 학교가 방역·학생 안전 관련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6월 한 달을 '등교 수업 지원의 달'로 운영해 수업과 관계없는 연수, 회의, 행사, 출장 등을 지양하고 학교 현장의 부담을 줄 수 있는 교육부 추진 사업도 과감하게 축소하기로 했다.

학교 유치원·초·중·고·특수학교에 교육 지원 인력 3만여명도 배치한다.

교육부는 학교와 교육청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방역·안전과 관련 없는 업무를 축소하고 올해에는 교육청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부 종합감사도 건너뛰기로 했다.

아울러 고의나 중과실이 아닌 경우 감사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적극 행정 면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