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익산시, 명예도로명 1호 ‘하림로’ 부여-익산역에서부터 하림지주 본사가 있는 동산병원 사거리까지 중앙로 1.9km 구간

익산시가 중앙로 일부구간에 닭고기 유통기업 하림그룹의 이름을 딴 명예도로명 “하림로(路)”를 부여했다.

익산시는 25일 도로명주소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익산역에서부터 하림지주 본사가 있는 동산병원 사거리까지 중앙로 1.9km 구간에 주민의견수렴 및 도로명주소심의위원회를 거쳐 명예도로명인 “하림로(Harim-ro)”를 부여했다.

익산시에서 명예도로명을 부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림그룹은 국내자산 10조 이상의 32개 대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익산시 중앙로에 본사를 자리한 기업으로 전북지역내 17개 계열사 본사와 55개 사업장을 두고 있다.

코로나19 등으로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하림푸드 트라이앵글 조성에 8,000억원 이상을 신규 투자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직접 일자리 1,500여개 창출하고 있으며 함열읍 다송리 제4산업단지 3만6천500여평 규모의 부지에 하림푸드 콤플렉스에 5,200억원 투자한 등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번 명예도로는 도로명주소법에 따라 사회 헌신도 및 공익성을 검토해 부여되고, 5년후 도로명주소 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연장도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이번 명예도로명 부여로 익산시 지역 내 기업홍보 및 지역도로를 산업자원화하는 계기마련 되었고, 기업유치 및 관광산업계발 등의 신성장동력으로 명예도로명을 부여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용섭 기자  smartk201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