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임실군, 긴급재난지원금 초고속 배달 화제“긴급재난지원금 임실사랑상품권, 직접 가져다 드립니다”

임실군이 25일 정부긴급재난지원금 지역상품권 사전신청 세대에 대한 직접 배달에 돌입, 바쁜 농사철 주민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군은 이날부터 29일까지 집중배부 기간을 두고, 또 한번 공무원 일제출장 서비스를 통해 임실사랑상품권 신청자 5,054세대에 32억6천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가구마다 직접 전달한다.

임실군의 신속하고 차질없는 긴급재난지원금 집행으로 군민의 생활안정과 위축된 지역경제를 회복하는 데 돌파구가 될 전망이다.

읍·면 공무원들이 일제 출장을 내고, 마을이장 등이 협력하여 추진되고 있는 찾아가는 서비스는 지난 11일부터 사전신청서를 미리 받은 후, 이날부터 배부에 들어갔다.

군에 따르면 22일 오후 4시 기준 현재 총 1만4,637가구 중 지난 4일 현금지급을 마친 취약계층 4,623세대(32%), 임실사랑상품권 5,054세대(35%), 신용·체크카드 4,052세대(27%) 등 94%의 신청율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임실군의 찾아가는 서비스 행정은 중앙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타지역 수범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심민 군수는 정부발 재난지원금 논의가 한창이었던 지난 3월,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원이 시작되면 상품권 확보가 매우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 110억원 상당의 지역상품권을 미리 발행 의뢰토록 했다.

군은 특히 정부긴급재난지원금과 별개로 임실군이 전 군민에게 주는 재난지원금 (군민 1인당 10만원)도 지역상품권으로 신속하게 지급한다.

임실발 재난지원금은 전 군민에게는 지역상품권 10만원권을, 미취학 아동에게도 별개로 10만원의 현금을 이례적으로 추가 지원한다.

대상은 올해 4월 30일까지 임실군에 주소를 둔 군민 2만8000여명이며, 추가로 지원되는 미취학 아동 현금 지원대상은 2014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다.

일반 군민에게 1인당 지원하는 임실사랑상품권과 미취학아동에 대한 추가 현금 지원은 해당 보호자의 계좌로 내달 초부터 각각 신속히 지원된다.

특별한 신청절차 없이 해당 주소 읍·면사무소를 방문하여 6월 초부터 6월 30일까지 수령할 수 있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