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정읍시, 코로나19 극복 100번째 ‘나눔 천사’ 탄생정읍성결교회, ‘코로나19 기부 릴레이’ 성금 200만원 기탁

정읍시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3월부터 시행한‘코로나19 기부 릴레이’에 100번째 나눔 천사가 탄생했다.

그 주인공은 금붕동에 위치한 정읍성결교회(담임목사 전병일) 신도들이다.

신도들은 코로나19로 더욱 힘들어진 이웃들을 돕기 위해 십시일반 모은 성금 200만원을 26일 정읍시에 전달했다.

성결교회 관계자는 “코로나19 기부 릴레이에 100번째로 기부하고 함께 축하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우리 성도들의 작은 나눔이 큰 힘이 되길 바라며 지역사회를 위해 지속적인 나눔 활동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유진섭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이 많은 상황이지만, 익명의 기부자부터 기업과 단체, 개인들의 마음이 모이면 어려운 이웃에게 큰 힘이 된다”며“기부자들의 마음 하나하나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100번째 나눔 주인공의 기탁으로 정읍시의 코로나19 관련 누적 기탁액은 4억6천540만 원을 돌파했다.

모금액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전병일 담임목사는 전 정읍시자원봉사연합회 회장으로 10년 동안 활동했으며 지역사회 곳곳에서 봉사활동에 참여해 귀감이 되고 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