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정읍시 27일, 기해농민봉기 기념 조형물 설치 제막식입암면 소재 왕심마을에… 시민들 자발적 성금 모금 참여

정읍시가 입암면 왕심마을에 ‘기해농민봉기 기념 조형물’을 설치하고 27일 제막식을 가졌다.

동학농민혁명선양사업소에 따르면 ‘기해농민봉기’는 1899년 5월 27일(음 4월 18일) 왕심마을에서 벌왜(伐倭), 벌양(伐洋), 보국안민(輔國安民)을 기치로 일어난 농민봉기다.

중심인물이 모두 동학농민혁명에 참여했고, 동학농민혁명의 구호를 이어받았기 때문에 제2의 동학농민혁명이라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역사적 사건을 기리기 위해 앞서 시는 지난해 5월 기해농민봉기 120주년을 맞아 학술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어 지속적인 자료 수집과 학술조사를 거쳐 이번에 왕심마을에 기념 조형물을 설치하게 됐다.

조형물 제작은 서울 일본 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제작한 김운성 작가가 맡았다.

더불어, 이번 기념 조형물 설치에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성금 모금에 참여해 조형물 건립에 힘을 보태며 그 가치가 더욱 빛났다.

유진섭 시장은 “앞으로도 정읍은 동학농민혁명의 맏형으로서 지나치거나, 잊혀지거나, 사라져가는 역사를 발굴해 혁명정신 계승과 다양한 선양사업을 지속적으로 이끌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