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인도네시아 호크 전투기 주택가 추락..조종사 비상 탈출
/사진=안타라통신

인도네시아에서 영국산 호크 전투기(MK.209)가 훈련 중 주택가로 추락해 주택 세채가 파손됐다. 조종사는 비상 탈출해 목숨을 건졌다.

16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13분께 수마트라섬 리아우주 캄파르군 주택가에 인도네시아 공군 소속 호크 전투기 한 대가 추락해 주택 세 채가 파손됐다.

공군 대변인은 "전투기가 페칸바루 공군기지에서 이륙해 통상적인 훈련을 마치고 착륙하려던 시점에 사고가 났다"며 "전투기가 활주로에 접근하던 중 동력을 잃고 주택 두 채에 추락했고, 비상 탈출로 분리된 조종석이 또 다른 주택 한 채를 파손했다"고 발표했다.

조종사 아프리얀토는 전투기에서 500m 떨어진 덤불서 발견돼 얼굴에 멍이 든 채로 병원에 이송됐다. 주택가 주민 가운데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추락한 전투기는 영국이 1996년∼1998년 인도네시아에 수출한 Mk. 209 기종 11대 중 가운데 하나이다.

인도네시아 의회는 이달 초 러시아산 MI-17 중형 헬기가 추락한 데 이어 전투기까지 추락하자 프라보워 수비안토 국방부 장관에게 무기체계의 전반적인 감사를 요구했다.

지난 6일 오후 1시 40분께 중부 자바 스마랑 인근 큰달에서 육군 소속 MI-17 헬기가 비행 훈련을 하던 중 추락해 군인 4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작년 6월 28일에도 인도네시아령 파푸아에서 MI-17 헬기가 추락해 군인 12명이 사망했다.

인도네시아 의원들은 "기체 결함이 있다면 제조사에 소송을 낼 수 있고, 조종사의 문제라면 교육을 더 강화해야 한다"며 명확한 사고원인 조사를 촉구했다.

인도네시아는 한국과 차세대 전투기(KF-X/IF-X) 개발사업에 공동 참여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 4월 말 기준으로 5천2억원의 분담금을 내지 않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경남 사천의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파견했던 기술진 114명을 지난 3월 귀국시킨 상태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