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종근당, 췌장염 약으로 코로나 치료제 개발한다?
종근당,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국원자력의학원 관계자들이 지난 15일 코로나19 치료제를 공동 개발하기로 하는 협약을 맺었다./사진=종근당

종근당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혈액항응고제 및 급성췌장염 치료제 ‘나파벨탄’(성분명 나파모스타트)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로 해 주목된다.

종근당은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나파벨탄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한 임상 2상 시험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회사측은 중증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한국원자력병원에서 임상을 진행하고 나파벨탄의 치료 효과가 확인되면 식약처에 코로나19 치료제로 긴급승인을 요청한 뒤 추후 경증 환자로 임상 범위를 늘릴 계획이다.

김영주 종근당 대표는 “나파모스타트는 최근 미국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긴급 승인받은 렘데시비르보다 수백 배 높은 항바이러스 효과를 보여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이 보인다”며 “인류 역사상 유례없는 팬데믹 상황을 초래한 코로나19 종식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최근 3000여 종의 물질을 대상으로 실시한 세포배양 실험에서 나파모스타트는 코로나19 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 승인을 받은 렘데시비르에 비해 사람 폐세포 실험에서 수백 배의 항바이러스 효능을 보인 것을 확인됐다.

나파모스타트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침투 과정에서 주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단백질 분해효소 ‘TMPRSS2’를 억제한다. 최근 일본 도쿄대 연구팀도 나파모스타트에 대해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비슷한 수치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활성을 세포 수준에서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