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오랜만에 나온 이강인 ‘세 번 발길질’ 퇴장...팀은 0-3 패배

'한국 축구의 미래'로 불리던 19살 이강인(발렌시아)이 약 넉달 만에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15분도 안 돼 거친 파울로 퇴장당했다.

이강인은 한국시간으로 19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알프레돋 디 스테파노 경기장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9-2020 라리가 2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팀이 0-2로 뒤지던 후반 31분 교체 선수로 출전했다.

오랜만에 그라운드를 밟은 이강인은 다소 흥분한 탓인지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도 못하고 퇴장당해 세계 축구팬들을 실망시켰다. 

이강인은 후반 44분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 세르히오 라모스로부터 공을 빼앗기 위해 뒤에서 거칠게 밀며 발을 들이댔고, 주심은 곧바로 휘슬은 분 뒤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강인은 억울한 표정과 함께 자신은 잘못이 없다는 듯한 몸동작을 크게 취했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코로나19 사태 전에도, 그 후에도 발렌시아에서 중용 받지 못한 이강인의 조급함이 드러나는 장면이었다는 평가다.

이강인의 퇴장으로 10명이 싸우게 된 발렌시아는 전세를 뒤집기는커녕 한 골을 더 허용하며 0-3으로 완패했다.

카림 벤제마가 후반 41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문전에서 오른발로 트래핑한 뒤 곧바로 왼발 발리 슈팅을 날려 환상적인 쐐기 골을 뽑아냈다. 앞서 후반 16분에도 골을 넣은벤제마는 멀티골을 기록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두 번째 골은 후반 29분 마르코 아센시오가 넣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승점 62점을 쌓아 선두 바르셀로나(승점 64) 추격을 이어갔다.

발렌시아는 승점 43점으로 8위에 머물러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전망이 더 어두워졌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