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상용차 자율군집주행 테스트베드 구축’ 전국 공모 선정전북도,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 선제 대응

전라북도와 군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한 『새만금지역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국비 등 200억원을 확보하여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국내외 글로벌 기술 트랜드 대응과 미래차 산업생태계 환경 조성 등 전라북도가 자동차산업의 체질개선을 위해 지난 2017년부터 공들여오던 사업으로, 전라북도, 군산시, 자동차융합기술원, 4개 학연 컨소시움이 참여하며, 국내 명실상부 상용차 자율군집주행 실증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군집주행은 차량 여러 대를 네트워크로 묶어 선두 트럭에 운전자가 탑승해 주행하여 뒤따르는 차량들과 통신을 통해 차량을 가깝게 유지한 채로 운행하는 주법이다.

이날 컨소시움에 참여한 학연업체들은 자동차융합기술원(사업총괄, 자율주행 기술확산), 한국자동차연구원(시험법개발), 전자부품연구원(V2X통신 규격/표준), 공간정보연구원(정밀맵), 국민대학교 산학협력단(시나리오 안전성확보) 등이다.

이번 기반구축은 새만금 4호방조제 하부도로에 직선로 약 10㎞와 함께, 인접한 명소화부지에 곡선도 1.5㎞도 구축할 계획으로, 실도로 왕복 주행시 국내 최장 21㎞에 80㎞/h의 고속 자율군집주행 평가가 가능해진다.

주요 특징에는 기업이 생산․공급하는 상용차용 자율군집주행 부품 및 시스템에 대해서 실험실(lab) 단위평가에서부터 실도로 환경에서 고속으로 합류․분류, 이탈, 가속, 장애물 인지․회피, 군집협력주행 등 다양한 연속성 시나리오 제공하여 시험․실증이 될 수 있도록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다양한 변곡구간에서 자율주행시스템 성능평가를 위해 복합 곡선로를 구성하여 고속주행에서 단계별 자율주행시스템을 평가 가능한 곡선로를 제공한다.

주행로마다 하이브리드-V2X(차량사물통신) 기반의 C-ITS(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인프라를 구축하여, 5종이상의 교통안전 서비스 제공과 협조형 자율군집주행 테스트가 가능토록 하며, 실시간 통합관제평가시스템을 통해 시험주행 데이터 수집과 분석을 데이터베이스화하여 기업에게 성능검증 데이터도 제공한다.

5종이상 교통안전 서비스는 돌발(고장차량), 공사구간, 기상정보(안개구간), 관심지정보, 차로이용정보(LCS 갓길안내) 등이다.

전북도와 관계기관은 이번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을 원활히 진행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업했다.

사업지원에는 산업부가, 새만금 방조제와 명소화부지 사용지원과 관련해서는 농식품부 및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사업단에서 전라북도에 전폭적인 협조와 지원을 한 것이 이번 성과를 이끄는데 한몫했다.

전병순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디지털뉴딜 핵심인 자율주행산업이 새만금에서 미래차 실증 무대가 펼쳐지게 된 것에 뜻깊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부처, 지자체, 도내 유관기관과 협심하여 4차산업을 선도하고, 새로운 명소화로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자동차융합기술원 이성수 원장은 ”국내 최고의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구축하여 실증 시나리오 서비스 모델 발굴 등 타산업과 융합하여 신산업을 창출하고 상용차 부품기업의 미래경쟁력 확보에도 역할을 다하겠다“고 뜻을 내비쳤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