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화투그림 대작' 조영남, 무죄 최종 확정
사진=연합뉴스tv

대법원이 조영남씨의 그림 대작 혐의에 대해 무죄를 최종 확정했다.

대법원 1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조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화투 그림'으로 유명한 조씨는 조수의 도움을 받아 완성한 그림을 자신의 작품으로 팔았다는 혐의를 받았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조씨가 구매자들을 속인 것이라며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으나 2심에서는 미술작품은 조씨의 아이디어라며 무죄를 선고했다.

이날 대법원 재판부는 "조수가 그림을 그렸는지 여부가 미술작품 구매자들에게 반드시 필요하거나 중요한 정보로 단정할 수 없다"며 "이를 알리지 않은 것이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