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농어업
남원시, 융합특산품 “숨쉬는 인월 옹기삼” 출시- 전통상품 옹기에 지리산에서 재배한 산삼을 심어 선물용 화분으로 상품화

옹기에 기른 산삼을 먹는 선물용 화분이 출시되었다.

남원시 인월지역 향토기업 인월요업(대표 김일수)과 산나물협동조합(대표 김종식)이 공동 개발한 융합상품인 “숨쉬는 인월 옹기삼”이 25일 남원시청에서 론칭행사를 열고 시판에 들어간다.

이는 인월의 전통상품 옹기에 지리산에서 재배한 산삼을 심어 선물용 화분으로 상품화한 것인데, 1년 정도 더 생육하여 삼을 섭생하고, 빈 옹기를 양념그릇으로 재활용하는 일석이조로 소비자의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월의 두 생산업체를 연계하여 상품화를 추진한 양선모 인월면장은 "인월만의 자원을 융합한 좋은 상품을 만들어내게 되어 기쁘다"면서 "지속적으로 지역 내에서 생산되는 상품들의 접목과 착한 가격의 결합을 통해 양질의 융합상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