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죽은 새끼 업고 다니는 제주 남방큰 돌고래의 안타까운 사연
사진=국립수산과학원

제주 인근 해역에서 죽은 새끼를 등에 업고 다니는 남방큰돌고래의 안타까운 사연이 공개됐다.

26일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수과원)은 지난 11일 제주시 구좌읍 연안에서 남방큰돌고래 생태를 관찰하던 중 어미 돌고래가 이미 죽은 새끼 돌고래를 수면 위로 올리려 하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태어난 직후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새끼 돌고래의 사체는 꼬리지느러미와 꼬리자루를 제외하고는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부패한 상태였다.

수과원 김현우 박사는 죽은 새끼의 크기나 상태를 고려할 때 어미 돌고래가 2주 이상 이런 반복적인 행동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어미 돌고래는 자신의 몸에서 새끼의 사체가 떨어지면 다시 그 자리로 돌아와 새끼를 주둥이 위에 얹거나 등에 업고 유영하기를 반복했다고 수과원은 전했다.

돌고래 무리 근처에서 보트를 타고 이 모습을 관찰하던 연구진은 약 5분간 어미 행동을 관찰하고, 돌고래에게 불필요한 스트레스를 주지 않기 위해 서둘러 조사를 종료했다. 

고래연구센터에 구축된 DB 자료에 따르면 이 어미 돌고래는 지난 2008년 처음 발견돼 'JBD085'라는 이름으로 기록된 개체다. 과거에도 출산 경험이 있는 암컷 성체로 확인됐다.

수과원은 어미 돌고래가 죽은 새끼를 포기하지 않는 모습은 드물게 관찰되는 특이 행동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7년과 2018년 한 차례씩 제주도 남방큰돌고래 무리에서 관찰된 바 있다.

과학자들은 죽은 새끼에 대한 어미의 애착 행동은 무리 개체를 지키기 위한 방어 행동의 일종으로 추정하기도 한다.

최완현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어미 돌고래의 모성애를 보면서 마음이 뭉클했다"라며 "요즘 제주도 연안에서 돌고래를 쉽게 볼 수 있는데 돌고래 무리를 만나면 다가가거나 진로를 방해하지 말고 완전히 지나갈 때까지 기다려주는 여유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