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옵티머스 펀드 환매 중단 '1천억원대' 제2 라임사태 오나

최근 사고를 친 라임펀드에 이어 옵티머스 펀드고 사고를 낼 전망이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규모가 1천억원을 넘어섰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오는 26일 만기를 앞둔 옵티머스크리에이터 27·28호의 만기 연장을 요청하는 공문을 판매사인 NH투자증권에 보냈다. 환매가 중단된 두 펀드는 225억원 규모다.

이로써 환매가 중단된 펀드 금액은 앞서 중단된 25·26·15·16호를 포함해 총 900억원대로 늘었다.

옵티머스 펀드 사태는 제2의 라임 사태로 불린다. 안정성을 내세우고 펀드 부실을 은폐해 펀드를 돌려막기한 라임과 마찬가지로 약관과는 다른 자산을 편입한 옵티머스도 부실 운용을 해왔기 때문이다.

이에 검찰은 최근 옵티머스운용이 펀드에 공공기관 매출채권 대신 부실 사모사채를 담은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