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서울시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 세계 270개 도시 중 20위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 보고서 2020년판 순위

서울시가 글로벌 창업생태계 분석기관 '스타트업 지놈'(Startup Genome)이 내는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 보고서'(The Global Startup Ecosystem Report·GSER)의 2020년판에서 20위를 차지했다.

서울시는 25일 공개된 이 보고서에서 전세계 100개국 270개 도시 가운데 20위에 랭크됐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은 2017년 평가대상에 처음 포함됐으며 2019년에 차세대 유망 생태계를 다루는 '넥스트 30'에 들어갔으나 톱 30에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보고서에서 역시 처음으로 톱 30에 진입한 도쿄는 15위를 차지했다. 톱 30 신규진입 도시로는 선전(22위), 항저우(28위), 상파울루(30위) 등이 있다.

이번 보고서에서 서울 창업생태계의 가치는 47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이는 글로벌 톱 5의 40% 수준이다.

보고서가 꼽은 창업생태계 글로벌 톱 5는 1위가 샌프란시스코를 중심으로 한 실리콘밸리였고, 공동 2위는 뉴욕과 런던, 4위는 베이징, 5위는 보스턴이었다.

이 보고서는 서울의 연구개발(R&D) 역량을 높이 평가했다.

서울의 창업생태계는 총 7개 평가 분야 중 지식축적(Knowledge), 시장진출(Market Reach), 생태계활동성(Performance), 인재(Talent) 분야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며 특히 지식축적 분야에서는 만점을 받았다.

그러나 글로벌연계성(Connectedness), 자금조달(Funding), 지속성장지수(Growth Index) 부분에서는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창업 생태계 내 세부산업 중 강세 분야로는 게임산업(Gaming)과 생명과학 부문(Life Science)이 꼽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미래의 경제는 혁신에 기반한 기술 스타트업에 달려있으며, 특히 코로나19와 같이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스타트업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공지능, 핀테크, 바이오 의료 등 미래 먹거리 산업을 육성하고 인재를 키우기 위해 지난 8년간 꾸준하게 투자해왔던 것처럼 코로나19 장기화 상황 속에서 경제활력을 위한 승부처로 유망 스타트업의 스케일업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