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페스타TV
박원순 시장 분향소 서울과 고향 창녕에 마련...11일 오전부터 시민 조문

사진=서울시

지난 10일 숨진 채 발견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64)을 추모하는 빈소가 서울대병원에 마련됐다.

서울시는 이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층 1호실에 빈소를 마련하고 낮12시부터 공식 조문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의 분향소는 서울시청 앞에도 마련돼 이르면 11일 오전부터 일반 시민들의 조문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박 시장 지지자 모임인 '박원순 팬클럽'은 박 시장에 유년기를 보낸 창녕에 분향소를 설치해 추모를 이어간다고 밝혔다.

고향의 분향소는 창녕군 창녕대로 51번지 박원순 팬클럽 사무실에 마련된다. 분향소는 오는 11일 오전 11시부터 12일 자정까지 운영된다.

박원순 팬클럽은 창녕 출신 박 시장을 지지하는 모임으로 2017년 12월 만들어졌다.

팬클럽 관계자는 "비통함을 금할 길이 없다"며 "박 시장은 창녕의 자부심이었다"며 애도했다.

앞서 박 시장은 전날 오후 5시 17분께 그의 딸이 112에 실종 신고한 이후 경찰과 소방당국의 수색 끝에 이날 오전 0시 1분께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