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부안군, 위도면 행복콜버스 17일 운행 개시전화 한 통이면 택시처럼 달려가는 수요응답형 교통서비스 제공

부안군은 17일부터 관내 도서지역인 위도면 주민들의 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행복콜버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 2018년 위도면을 운행하던 택시의 감차로 인해 주민들과 관광객들의 교통불편이 지속되자 전북도 수요응답형 행복콜버스 공모사업 신청을 통해 운송사업자 선정, 차량구입 등의 준비를 거쳐 이날부터 운행을 개시하게 됐다.

운송사업자는 공모절차를 거쳐 위도자율방범대가 선정됐으며, 운행시간은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매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로 1회 운행요금 3000원으로 위도면 전 구간을 이용할 수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위도면 행복콜버스 운행으로 주민과 관광객들의 불편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행복콜버스 운영에 따른 성과분석을 통해 기존의 농어촌 버스운행 체계를 개선해 지역실정에 맞는 버스운행 체계를 도입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