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부엉샘의 생태이야기-20057>곤충들이 배고픈 힘든 계절 '장마'

'장마'

 

고무줄처럼 늘어나는 장마,

식물들은 물 만난 고기떼처럼

푸르고 단단해져 가는데

동물들은 배고픔이 길다.

새들도 긴 주림에 지쳤는지

비오는 숲 바닥을 스치며 먹이를 찾는데

장 벌리듯 펼쳐놓은 거미줄에 물방울 털기 바쁜 거미들.

긴호랑거미는 잠시 비 그친 사이에 거미줄에 걸린 물방울 털어 내더니 사냥 나온 어린 사마귀 한마리를 낚았네.

촘촘한 그물에 빗방울이 맺히다 못해 찢어지기 직전인데 사진을 찍느라 잠시 흔들린 거미줄에 얼른 굴 밖으로 얼굴 내민 들풀거미 한 마리!

어찌까이,

먹이가 너무 크네.

나를 바라보는 들풀거미 작은 눈이 오늘따라 휑한건 그냥 기분탓 이겠지?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