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광주 동구 추억의 충장축제 코로나시대 대변화 예고10월 14일부터 18일까지 닷새간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동구 일원에서 개최

'7080' 향수를 불러온 광주 동구의 '추억의 충장축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를 예상하며 대변화를 예고했다.

28일 동구에 따르면 충장축제위원회가 나흘 전 정례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시대 뉴노멀(New Normal) 풍경에 맞춰 새로운 개최 방식을 논의했다.

위원들은 올해 축제가 기존처럼 대규모 관람객을 끌어모으기 어렵다는 상황에 공감하고 기간과 장소를 분산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 비대면, 전시 관람형 등을 달라질 충장축제가 추구할 열쇳말로 제시했다.

축제를 전면 취소하기보다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문화·예술인의 사기를 높이고 시민을 위로하는 방향으로 개최하자는 의견을 모았다.

축제위는 이번 회의에서 6명의 위원을 신규 위촉하고 김형주 전 광주MBC 보도국장을 신임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라는 변수로 여건은 어렵지만 이제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방식의 축제를 검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임택 동구청장은 "관람객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모범적인 축제의 장을 열겠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