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고창군-전북대학교, 한옥 공동교육·전문인력 양성 나서

고창군이 전북대학교와 한옥 공동교육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29일 고창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고창군청 2층 회의실에서 유기상 고창군수와 전북대학교 김동원 총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옥 공동교육 및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고창군과 전북대학교는 보유한 시설과 장비의 공동 이용, 한옥 공동 교육 프로그램 개발, 대학이 갖고 있는 정보제공과 신사업 발굴, 기술이전 등 협력체계 구축 등에 울력한다.

고창군은 올해 행정안전부 인구감소지역 프로그램 지원사업 공모에 ‘고창군 한옥전문인 양성, 지역자원을 활용한 인구유입’이 우수사업으로 선정돼 국비 9000만원을 확보했다.

고창군과 전북대학교 고창캠퍼스는 고창청년을 위한 목조건축 교실, 집수선 건축 교실, 한옥건축 교실 등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앞서 고창군과 전북대학교는 2011년부터 농생명과학과 개설 및 운영을 위한 MOU체결을 시작으로 2012년, 2016년, 2020년에 걸쳐 3단계 운영협약을 진행해 오고 있다.

전북대학교 김동원 총장은 “대학이 보유한 한옥 교육 역량과 자원을 적극 활용해 한옥 건축 분야 산업 발전과 함께 지역발전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군과 전북대학교가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자원을 최대한 공유·활용해, 지속가능한 관학협력 사업을 적극 발굴·추진하고, 상호 이익 증진과 고창군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