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2022 대전 UCLG세계총회’국제행사 승인- 29일 기재부 심의위서 결정, 범국가적 국제행사로 추진

 2022년 대전시에서 열리는 UCLG세계총회가 국제행사로 승인됐다.

 29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열린 기재부 국제행사심의위원회 심사결과 2022 대전 UCLG세계총회가 국제행사로서의 실현 가능성, 공익성, 경제성 등 모든 분야에서 사업 타당성이 인정돼 국제행사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번 승인으로 대전시는 중앙정부로부터 재정적, 행정적 인센티브는 물론 ‘93 엑스포 이후 29년 만에 대형 국제행사 개최로 대전시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제행사 지위를 확보한 UCLG 세계총회는 오는 2022년 10월 3일부터 7일까지(예정) 5일 동안 대전컨벤션센터(DCC).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DICC) 일원에서 ▲ 평화구축 ▲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 지방민주주의 및 분권화를 주제로 개막 행사와 본회의, 워크숍, 타운홀미팅, 전시․박람회 등을 개최한다.

 평화구축의 세부적인 실행방안으로 UCLG 북한 회원인 조선도시연맹을 초청, 남북 평화에 관한 ‘남북 평화․협력을 위한 대전 남북공동 선언문(가칭)’을 공표할 예정이다.

 또한, 지방정부차원에서 남북평화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 과거 대전에서 열린 ‘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에 남북이 단일팀으로 출전해 세계적인 이슈가 된 것처럼, 세계의 유일 분단국가 이미지를 상쇄시키고 한반도 평화 분위기 조성과 북한과의 외교 및 교류로 상생협력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와 관련, 올해 초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에 선정돼 추진 중인 주차공유, 화제예방 감시 모니터링, 무인드론 안전망, 클라우드 데이터허브와 도시정보 센서망 구축, 주차-대중교통 환승 연계, 폐쇄회로텔레비전(CCTV)선별 모니터링, 데이터 오픈랩 등 스마트시티 사업성과를 홍보하는 전시박람회를 별도 개최하고, 분야별 특별세션(기술ㆍ정책ㆍ학술)도 운영한다.

 또한, 신종 전염병, 자연재해, 기후변화 등으로 발생하는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정책을 공유하고 협조 시스템을 구축해 지방정부 간 상호협력 체계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특히 행사 개최 시 5,000명 이상의 국내외 관광객들이 방문하고, 대전지역 생산유발효과 약 384억 원, 소득유발효과 약 76억 원, 고용유발효과 약 253명 등 높은 경제적 파급효과도 예상된다.

 더욱이 이러한 대형 국제행사 개최 경험과 노하우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이나 특정 지역에 편중되어 있는 국제행사를 지방에서도 개최함으로써 지역 컨벤션 산업의 발전을 촉진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022 대전 UCLG세계총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되면 대전은 세계에서 손꼽히는 글로벌 도시의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의 새 시대를 여는 진정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시는 전 세계 홍보를 극대화하고 대전의 고유 정체성을 나타낼 수 있는 명품 디자인개발을 추진 중이며, 보다 성공적인 국제행사 개최를 위해 내년 1월 초 ‘2022 대전 UCLG세계총회 조직위원회’ 출범을 목표로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