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울산시, 단체관광 인센티브 "파격 인상" 지원숙박비 1인당 3만원, 버스비 최대 50만원 10월까지 "한시 운용"
사진=울산시

울산시가 관광 성수기인 8월부터 10월까지 관광객들을 유치하기 위한 특별 인센티브 제도를 한시적으로 여행사에 제공한다.

30일 울산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관광객 급감에 대비하고,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가능한 울산의 실외 관광지 홍보를 위해 전국의 여행사를 대상으로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숙박비 지원은 당초 내국인 15인 이상 인당 1만원 지급에서 내국인 4인 이상 인당 3만원(최대 3일)로 변경했다.

또 버스비 인센티브는 코로나19로 인한 단체관광 지양 움직임을 반영해 가족 모임에서 소규모 친목 모임까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당초 내국인 20인 이상 대당 20만원에서 4인~7인은 6만원, 8인~11인은 15만원, 12인~15인은 20만원, 16인~19인은 35만원, 20인 이상은 대당 50만원으로 조정됐다.

철도 항공 인센티브는 당초 4인 이상 일인당 만원 지원에서 철도항공 이용 후 버스 연계 시 버스비 인센티브를 적용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

이밖에 당초 외국인 관광객 유치 해외 홍보비를 내외국인 관광객 대상 울산 체류형 관광상품 개발로 홍보비 대상을 국내까지 확대했다.

여행사가 인센티브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관광지 2곳과 식사 1회, 울산 숙박이 필수사항으로, 여행 1주일 전까지 기간, 인원, 방문지, 주관 여행사, 체류일정 등을 담은 신청서를 울산시관광협회에 제출하면 심사 후 지원 기준에 따라 지급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한시적 특별 인센티브 제도는 코로나19로 인한 소규모 단위 관광 추세를 반영했다”며 “여름휴가 시즌을 앞두고 생활 속 거리 두기가 가능한 울산의 실외 관광지를 널리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