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공주 공산성, 집중호우로 성벽 10m 가량 붕괴- 임류각 옆 일부 성벽 무너져 긴급보수와 함께 백제성곽 조사 추진

공주시(시장 김정섭)와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연일 계속된 장맛비와 29일과 30일 이틀간 내린 집중호우로 세계유산인 공주 공산성(사적 제12호)의 성벽 일부가 무너졌다고 30일 밝혔다.

공주 공산성, 집중호우로 성벽 10m 가량 붕괴(사진=공주시 제공)

시에 따르면, 무너진 곳은 임류각 동쪽 은개골로 이어지는 급경사 구간으로, 비가 성벽으로 흘러들어 무거워진 데다 성벽 아래 흙이 비에 쓸리면서 밑에 있는 돌들이 함께 빠져나가 무너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공주 공산성, 집중호우로 성벽 10m 가량 붕괴(사진=공주시 제공)

이에 따라 김정섭 시장과 담당 부서 관계자 등은 곧바로 현장 상황을 살펴본 뒤 문화재청과 협의해 긴급 보수하기로 했으며, 당분간 탐방객들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근처에 가설 울타리를 세우고 우회 탐방로를 개설하기로 했다.

공주 공산성, 집중호우로 성벽 10m 가량 붕괴  위치도(사진=공주시 제공)

또한, 성벽에는 보호막을 설치하고 또 다른 붕괴 위험이 있는 곳은 없는지 공산성 전체구간도 점검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공산성 동쪽은 백제 시기의 성벽 위치나 구조 등이 아직 조사된 바 없어 이번에 긴급 보수를 진행하면서 공산성에 대한 추가 조사도 병행하기로 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