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근대路 거닐다”군산 야행(夜行) 13일 열린다- 포스트코로나 시대, 거리두기와 비대면 프로그램 첫 시도

근대문화유산의 군산 군산의 여름밤, ‘군산문화재야행’이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문화재 거점지역인 군산 내항 및 원도심 일원에서 막을 연다.

 

군산시의 주최로 개최되는 올해 군산야행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기존 프로그램의 축소와 행사 진행방식의 변화가 불가피한 가운데 예년과 달리 온라인·비대면 프로그램의 신설 등 사회적 거리두기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차분히 방문객을 맞이할 계획이다. 

지난 2016년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첫 선정된 이래 올해로 5년 연속 개최되는 군산야행은 근대의 숨결을 간직한 문화유산을 매개로 어느덧 8월이면 기다리는 지역의 대표 문화행사로 자리매김하며 전국적으로그 우수성을 평가받아왔다.

 

행사기간 모든 방문객은 거리두기를 기본으로, 마스크를 필수 착용하고 발열체크를 받아야만 안전하게 문화재 관람과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행사장 거점에는 발열체크와 소독이 자동으로 가능한 이동형 검역부스를 이번 야행기간 처음으로 설치 운영한다.

 

이와는 별도로 문화재와 관람객 동선에는 군산간호대학교 학생들의 발열체크 참여와 전문 방역업체를 활용한 현장 소독을 행사 내내 진행하여 코로나를 대비한 방역에도 힘쓸 계획이다. 

특히 관람객의 밀집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개막식을 생략하고, 구.조선은행(근대건축관)뒤 광장에서 진행되는 개막공연 형식으로 대체한다.

 

개막공연에는 전문 재즈팀과 국악 콜라보 공연이, 2일차와 3일차 공연에는 시립예술단이 참여하는 재즈와 영화음악 공연이 진행되어 여름밤 감동의 선율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 밖에 6개 소규모 공연장에서도 특색있는 공연이 각각 진행된다.

 

야로(夜路), 야사(夜史), 야화(夜畵), 야설(夜說), 야경(夜景), 야식(夜食),야숙(野宿), 야시(夜市) 등 8야(夜) 테마를 주제로 진행되는 40여개 주요 프로그램과 문화재 관람도 인원 제한, 예약제 등으로 안전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행사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군산야행을 즐길 수 있도록 온라인과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AR로 보는 군산의 근대문화유산 어플 투어▲쌀 수탈 역사체험 ▲군산야행 SNS 이벤트 ▲영상으로 보는 문화재 해설 등 새로운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자세한 설명은 군산야행 홈페이지(https://culture-nightgunsan.kr)를 참고하면 된다. 

 

두양수 문화예술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하여 행사의 변화가 아쉽지만 안전한 행사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제75주년 광복절과 같이하는 이번 군산야행에서 수탈과 항쟁의 역사를 몸소 체험하고 미래의 희망을 되새겨볼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말했다.

박용섭 기자  smartk201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