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해운대 '그랜드조선 부산 호텔' 침수로 개장 연기
자료사진=연합뉴스

최근 내린 폭우로 침수 피해를 본 신세계조선호텔의 5성급 브랜드 '그랜드조선 부산'이 결국 개장을 연기, 휴가철 예약 고객이 불편을 겪게 됐다.

신세계조선호텔은 내달 25일로 예정했던 그랜드조선 부산 개장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31일 밝혔다.

호텔 측은 지난 23일 내린 폭우로 지하주차장 일대가 침수됐으며, 이로 인해 기계실과 전기실 등 호텔 운영에 필요한 주요 시설이 침수 피해를 봐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지하 주차장으로 유입되는 빗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기존 차수막을 강화하고 2차 차수 시설을 추가로 설치하기로 했다.

호텔 측은 예약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예약 취소 안내를 시작하는 한편 개장 이후 사용할 수 있는 무료 숙박권(1박)을 제공하기로 했다.

부득이하게 예약 기간에 부산에 머물러야 하는 고객을 인근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 연결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런 조치에도 향후 개장 일정에 대해서 확정된 게 없어 휴가철을 맞아 호텔을 예약한 고객 불편은 불가피해 보인다.

해운대해수욕장에 위치한 옛 노보텔 앰배서더 부산에 들어서는 그랜드조선 부산은 330실 규모로 내달 개장을 앞두고 리모델링 공사가 한창이다.

지난 23일 부산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 주차장에 물이 한꺼번에 쏟아져 2명이 구조되기도 했다.

소방본부는 이튿날 장비 14대를 동원해 지하 공간에 있던 물 2천t 이상을 빼내는 작업을 벌였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