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서강대서 무단으로 '파쿠르' 훈련하고 영상 찍은 유튜버 고발
자료사진=서강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외부인의 출입을 제한하는 서강대에 무단으로 들어가 '파쿠르(야마카시)' 훈련을 하며 영상을 찍은 유튜버가 검찰에 고발됐다.

파쿠르는 안전장치 없이 다양한 장애물을 활용해 이동하는 개인 훈련이다.

31일 대학가에 따르면 일부 서강대 학생들은 유튜버 A씨를 건조물침입 등의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했다.

A씨는 무단으로 서강대 캠퍼스에 들어가 교내 지형물을 활용해 파쿠르 영상을 찍은 뒤 유튜브에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서강대는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지난 2월 28일부터 외부인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A씨는 서강대에서 촬영한 영상 2건이 논란이 되자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서강대 출입이 통제됐음에도 해당 장소에서 운동하는 영상을 촬영한 것은 분명히 옳지 못한 행동"이라며 "저의 행동으로 피해를 본 분들께 대단히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서강대에서 찍은 영상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