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홍성군 결성면, 원천마을발전 10주년 제6회 조롱박 축제친 생태에너지 자립마을과 마을기업 출범 원년 선언

홍성군 결성면 원천마을(이장 송영수)이 지속 가능한 농업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친생태에너지 자립마을과 마을 기업을 만들어 미래 살기 좋은 농촌 마을로 탈바꿈하기 위해 전 주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발 벗고 나섰다.

결성면, 원천마을발전 10주년 제6회 조롱박 축제(사진=홍성군 제공)

원천마을은 8일 마을회관에서 마을 주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동안 마을 발전을 위해 걸어온 10년을 뒤돌아보며, 향후 10년의 원천마을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마을발전 10주년 제6회 조롱박 축제”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마을 주민들만의 작은 축제로 축소 진행했으며 환경(天,地) 농부(人), 음식(食)을 주제로 원천 마을만의 특색있는 축제로 발전시켜 가면서 마을장터와 마을기업으로의 새로운 출발을 다짐했다.

특히 주민들은 ▲다양한 에너지 자원을 활용한 농촌형 에너지 자립 마을 실현 ▲친 생태적 생활형 에너지를 마을 농업에 맞게 적용 ▲조롱박 축제에 종이컵, 나무젓가락 등 일회용품을 사용금지 ▲농촌에너지 전환형 경제모델을 만들어 이(e)토록 좋은 원천마을 만들기 등의 내용을 담은 “친 생태 에너지 전환 주민 선언서”를 발표했다.

또한 박병혁 작가님의 지난 10년간 원천 마을 사람들의 작은 이야기를 담은 사진 전시와 영상 상영, 안병일 대표의 음식물쓰레기를 활용한 바이오가스 화로, 자전거 장치를 이용한 문서파쇄기와 믹서기 작동 등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에너지원들이 선뵈어 주민들의 관심을 모았다.

한편 원천마을은 회관 앞에 110M의 조롱박 터널과 마을안길과 금리천변에 매실나무 등을 식재하여 마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29가구에 주택용 태양광을 보급하고 가축 분뇨를 이용 바이오가스 플랜트 시설로 농촌 에너지 자립마을을 만들어 새로운 농촌의 미래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