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운주면 여자 의용소방대, 수해복구 현장 구슬땀침수 가옥 청소 돕고, 하천 쓰레기 수거

전북 완주군 운주면 여자 의용소방대(대장 최순례)가 운주면 수해복구 봉사활동에 발 벗고 나섰다.

14일 운주면에 따르면 운주면 여자 의용소방대 10여명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침수된 가옥을 청소하고, 하천변에 떠내려 온 쓰레기를 줍는 데 온힘을 다했다.

특히 침수피해를 받은 가옥은 집안이 진흙으로 뒤덮여 발 디딜 곳이 없었으나, 여자 의용소방대원들의 노력으로 심각한 상황은 면했다.

최순례 여자의용소방대장은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으신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봉사활동 소감을 전했다.

이정관 운주면장은 “자발적으로 봉사해준 여자의용소방대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행정에서도 수해복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