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 고향 고창 찾아 수해 현장방문“수해지역 빠른 복구, 함께 힘 보태겠다”

홍영표(사진)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가 지난 15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고향 전북 고창을 찾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수해현장을 살폈다.

이번 350mm의 기록적인 폭우로 고창군은 농경지 침수, 도로유실, 산사태, 주택 및 축사 주변 사면과 저수지, 제방 붕괴, 하천 세굴 등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이날 홍 의원이 방문한 고수면 월계마을 앞 평지천은 제방이 약 4km가량 유실되고 무명교도 침하됐다.

장두마을과 월계마을을 연결하는 25m의 무명교는 완전히 휘어져 금방이라도 무너져 내릴 것처럼 위태로운 상태로 현재 주변 통행이 완전 통제돼 이곳을 이용하고 있는 주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이날 홍영표 의원은 “군민의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피해지역에 대한 빠른 복구에 행정력을 모아주고, 함께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장에 함께 한 장두마을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위로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도 “계속된 호우로 지역 곳곳에서 다리 붕괴와 도로유실, 주택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해 주민들의 불편이 크다”며 “응급복구를 최대한 신속히 마무리하는 등 최대한 빠른 시간내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창군은 지난 13-14일 양일간 민,관,군 200여명이 수해지역 긴급 응급복구에 나섰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