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코로나19 발생 현황] 국내 신규 확진자 이틀연속 300명대 "대유행 오나" 공포

22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2명 늘어 누적 환자수 1만7002명을 기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전국 17개 시도로 번지면서 이날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이는 3월 8일(전체 신규확진 367명, 지역발생 366명) 이후 최다 규모이며, 하루새 17개 시도 전역에서 신규 확진자가 나온 지난 1월 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이후 처음이다.

서울 사랑제일교회 등을 중심으로 수도권에서 확산하던 코로나19가 8·15 광화문 집회와 여름휴가, 각종 소모임 등을 고리로 전국적으로 퍼지는 양상이어서 전국적 대유행의 시기에 들어선 것 아니냐는 공포가 커지고 있다.

방대본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14일부터 일별로 103명→166명→279명→197명→246명→297명→288명→324명→332명을 기록하며 9일간 세 자릿수를 이어갔다. 9일간 확진자만 총 2232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해외유입 17명을 제외한 315명이 지역에서 발생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27명, 경기 91명, 인천 21명 등 수도권에서 239명이 나왔으며, 이어 강원 16명, 대구·광주 각 9명, 경남 8명, 전남 7명, 충남 6명, 대전·전북·경북 각 4명, 부산 3명, 충북·제주 각 2명, 울산·세종 각 1명 등이다.

전날 낮 12시 코로나19 발생현황 기준으로 사랑제일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는 723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100명은 사랑제일교회발(發) n차 감염자다.

광복절 광화문 집회 관련 확진자도 71명으로 증가해 전국적으로 집회발 감염확산이 우려된다.

또 경기 용인시 우리제일교회(174명), 인천 남동구 열매맺는교회(17명),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20명) 관련 확진자도 지속해서 증가하는 등 다른 교회감염 확산세도 진정되지 않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는 공연·예술계, 바캉스 모임, 경찰청, 법원, 지하철역 등 전방위로 침투하고 있다.

서울 성북구 극단 '산'에서 지난 19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전날 정오까지 17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한 동창회가 이달 9∼10일 떠난 강원도 속초 여행과 관련해서도 17명이 확진됐다.

이밖에 서울 지하철2호선 서울대입구역의 역장과 청소노동자가 지난 20일 밤, 또 경찰청 소속 경찰관과 전주지법 소속 부장판사가 전날 각각 확진되는 등 감염이 전국에서 무차별적으로 이어졌다.

한편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는 17명으로, 이 중 4명은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3명은 경기(4명), 광주·울산(각 2명), 서울·인천·대전·충남·경남(각 1명) 지역의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발생현황에서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은 5명, 외국인은 12명이다.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필리핀과 인도가 각 4명이고, 미국 3명, 일본 2명, 카타르·이집트·세네갈·에티오피아 각 1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에는 50대가 66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60대 56명, 20대 55명, 40대 48명, 30대 40명, 70대 34명, 80세 이상 3명 순이었다. 19세 이하 소아·청소년 환자는 30명이었다.

사망자는 늘지 않아 누적 309명을 유지했다. 평균 치명률은 1.82%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