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평창 대관령서 마스크 없이 전국 마라톤대회 괜챦을까?
@연합뉴스

주말인 2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에서 마스크 없이 전국 마라톤대회가 열려 논란이 일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재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열린 경기라는 점에서 그렇다.

대한육상연맹과 한국실업육상연맹은 이날 오전 평창군 대관령면에서 '2020 평창 대관령 전국 하프마라톤대회 겸 전국 고교 10㎞ 대회'를 개최했다.

대회에는 전국에서 일반부 선수 157명, 대학부 선수 26명, 고교 선수 97명 등 280명이 참가했다.

부문 별로는 일반부 30팀, 대학부 6팀, 고교부 12팀이 참가했다.

주최 측은 대회 참가자 전원을 대상으로 발열 여부를 체크하고 손목 밴드를 부착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 대책을 시행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선수 동행자 등은 반드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도록 안내했다.

하지만 전국에서 학생과 실업팀이 한자리에 모이면서 자칫 코로나19가 전파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일각에서는 "마라톤 대회를 여기저기서 만류했는데 대회를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선수들은 이날 마스크 없이 입장했고, 출발 이후에는 기록을 세우기 위해 각축전을 벌이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는 사실상 불가능했다.

이에 대해 대회 관계자는 "참가자 전원을 대상으로 발열 여부를 철저히 체크했고, 야외서 대회가 열리는 만큼 코로나19가 확산할 가능성은 없을 것"이라며 "다만 기록경기인 만큼 선수들은 마스크 없이 레이스를 펼칠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정태수 기자  jts196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