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충북도 찾아가는 관광두레 사업 설명회 개최- 관광두레 통해 주민공동체 관광산업 육성

충북도는 21일(금) 오후 2시 상당구청 대회의실에서 찾아가는 관광두레 사업 설명회를 가졌다.

찾아가는 관광두레 사업 설명회 개최 (사진=충북도 제공)

이번 사업설명회는 2019년 괴산군 관광두레 PD로 선정된 김영균 PD가 도내 시·군 공무원과 관심 있는 도민 등 20여명을 대상으로 관광두레 사업의 취지와 목적 그리고 선정 준비 과정 및 평가내용 등 설명을 통해 2021년 문체부 공모사업 신청을 지원하고 시군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참여 인원은 최근 코로나 확진 증가세로 인해 최소화 했다.

관광두레사업은 보는관광 → 체험관광 → 생활관광으로 변화하고 있는 관광트렌드와 관련이 있다. 휴식, 휴양 그리고 새로운 경험 등이 필요한 수요자 관점과 공급자의 가치와 신념을 실현할 수 있는 전문성 있는 관광상품 개발의 필요성이 증가한 것이 관광두레 사업이 생겨나게 된 배경이다.

관광두레사업은 지역주민들이 자발적․협력적으로 법인체를 구성해서 관광객을 대상으로 숙박, 음식, 기념품, 여행, 체험 등 관광 사업을 경영하도록 육성․지원하는 사업으로, 매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대상지역을 선정하여 지역 관광사업체 창업 및 육성을 위해 최대 5년간 6억 내외의 예산을 지원하는 공모사업이다.

지원한 예산은 관광두레 PD활동비, 교육비, 주민사업체 영업 멘토링 그리고 상품 판로개척 및 홍보 등에 사용할 수 있다. 관광두레 PD는 주민 공동체 발굴, 사업계획서 작성 그리고 창업 및 경영개선 파일럿 사업 등 전반적인 두레사업 추진을 이끌고 지원하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승기 관광항공과장은 인사말을 통해 “관광두레 PD 선정과 가능성 있는 주민사업체 발굴을 통해 지역관광을 발전시키기 위해 설명회 자리를 마련했다.”라며, “시군의 지속적인 사업 홍보를 통해 지역주민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문체부 공모사업에 신청할 수 있도록 해 주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본 사업은 주민, 관광두레 PD, 정부, 지자체가 서로 협력하여 지역관광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2013년부터 추진된 사업으로 2013년 제천시, 2014년 영동군 그리고 2019년 괴산군이 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