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골프장도 뚫렸다... 가평서 골프장 임원 캐디 등 4명 확진
@자료사진=올댓골프(기사내용과 관계없음)

골프장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무풍지대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가평군은 2일 조종면 거주 30∼50대 골프장 캐디 3명(가평 43∼45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날 확진자가 나온 A골프장에 근무하는 캐디들이다. 이 골프장에서 임원 B(가평 42번)씨가 확진된 뒤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 검사를 받고 코로나19 양성 판정됐다.

이 골프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4명으로 늘었다.

보건당국은 A골프장에서 B씨가 확진되자 임직원 등 156명을 전수 검사했다. 그 결과 추가로 캐디 3명이 양성으로 나왔다.

특히 골프장 내 폐쇄회로(CC)TV와 신용카드 등을 확인, 이들과 함께 라운딩한 이용객을 찾고 있다.

결과에 따라 A골프장 일시 폐쇄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경기도는 도내 골프장 규제를 검토 중이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A골프장 확진 사례를 언급하면서 "골프장 안 또는 (외부) 식사 모임 등에서 감염됐는지 봐야 하는데 캐디까지 확진된 것을 보면 골프장 안에서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며 "사례를 모아 골프장 관련 규제 여부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천시 연수구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오는 6일까지 골프장을 포함한 모든 실외체육시설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이강석 기자  kangsuk0614@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