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이인영 장관 힘못쓰는 이유...문정인 "미 국무부가 색안경 끼고 봐?"
@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미 국무부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색안경을 끼고 보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7일 문 특보는 2020 한반도 국제평화포럼에서 사회를 보던 도중 이 장관이 한미동맹을 냉전동맹이라고 말한 것을 미 국무부가 반박한 것을 두고 이 같이 말했다.

문 특보는 "평화를 위한 동맹이라는 것은 상당히 의미 있는 것이다"라면서 "우리가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등에 전부 군대를 파견해준 것도 평화를 위해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미동맹은) 평화동맹이라는 게 더 정확한 표현"이라며 "국무부에서 왜 비판적 코멘트를 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날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을 통해 “냉전시대에 출발한 한미동맹이 군사동맹에서 출발하여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추구라는 가치동맹으로 발전한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고, 이 장관도 평소 이렇게 이야기를 해왔다”고 말했다.

지난 2일 이 장관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CCK)를 방문한 자리에서 "한미 관계가 어느 시점에서 군사동맹과 냉전동맹을 탈피, 평화동맹으로 전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에 미 국무부 지난 4일(현지시간) “한미동맹은 안보협력을 뛰어넘는다”면서 “양국은 경제, 에너지, 과학, 보건, 사이버안보, 인권 등 지역적·전세계적으로 폭넓게 협력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외교관계상 상대국 당국자의 발언에 논평을 내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