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제주도
중국 자본 투자하려던 제주 신화련금수산장 관광단지 '백지화'

 

중국 자본이 투자하려던 제주 '신화련 금수산장' 관광단지 조성 사업이 무효가 됐다.

제주도는 지난 9일 자로 신화련 금수산장 관광단지 개발사업의 모든 시행 승인이 효력 상실됐다고 공고했다고 12일 밝혔다.

도 개발사업 심의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사업자인 '신화련금수산장개발'의 투자 자금 조달 능력 검증을 위해 자기자본 등 770억1천만원을 공사 시작 전까지 국내 금융기관에 예치하도록 사업 승인 조건을 걸었다.

그러나 신화련금수산장은 자본금 예치 만료 기간인 지난해 2월까지 자본금을 예치하지 못했다.

도는 이어 한 차례 더 자본금 예치 기간을 연장해줬지만, 사업자 측이 최근까지 자본금 예치를 하지 못했고 공사 착수 기한도 지났다.

사업자는 2021년까지 7천431억원을 들여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 산간 일대 86만6천여㎡에 휴양콘도미니엄 48실·호텔 664실 등의 숙박시설과 골프 코스, 휴양문화시설 등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이 사업은 제주 숲 지대인 곶자왈 지역 일부가 사업 대상 부지에 포함돼 환경 훼손 논란도 있었다.

조설 기자  seoljj@nate.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