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차기 일본 종리' 스가는 아베 '아바타'?..."외교는 아베와 상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연합뉴스

 

차기 일본 총리로 유력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퇴임한 이후에도 외교 측면에서 조언을 구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13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전날 일본기자클럽 주최 자민당 총재 후보 토론회에서 아베 총리의 외교 수완을 칭송한 뒤 "(외교면에선 아베 총리와) 상담하면서 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외교는 계속성이 중요하다. 아베 총리의 정상 외교는 정말로 훌륭하다"면서 "그런 일을 나는 할 수 없지만, 내 나름의 외교 자세가 있다고 생각하며 '자기형' 외교 자세를 관철하고 싶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일미(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아시아 국가들과 확실히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한국 및 중국과도 항상 의사소통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스가 장관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일본 방문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일정을 조율하는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당초 올해 4월로 예정됐던 시 주석의 일본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연기된 뒤 다시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

'아베 정권 계승'을 내건 스가 장관은 아베 총리 집권기 불거진 스캔들인 모리토모(森友)학원 문제에 대해서는 재무성에서 조사했고, 검찰도 수사했기 때문에 재조사는 불필요하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지병을 이유로 사의를 표명한 아베 총리의 뒤를 잇는 집권 자민당 총재는 14일 선출된다.

새로 선출되는 자민당 총재는 오는 16일 중의원에서 차기 총리로 지명된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