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상반기 금융지주 순익 7.6조, 11% 감소…보험사, 여신전문사는 증가

올해 상반기 금융지주사들의 순이익이 11% 감소해 7조원대로 떨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해 은행지주들이 대손충당금을 많이 쌓았기 때문이다.

15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2020년 상반기 금융지주회사 경영실적(잠정, 연결기준)에 따르면 KB·신한·농협·우리·하나·BNK·DGB·JB·한투·메리츠 등 금융지주회사 10곳(소속사 250곳)의 연결당기순이익은 7조6천262억원이었다.

이는 작년 상반기보다 9천430억원(11%) 줄어든 실적이다.

상반기 말 기준 금융지주회사의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28.62%로 작년 말보다 5.33%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은 경기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앞으로도 금융지주사들이 대손충당금 적립, 자본 확충, 내부 유보 등을 통해 손실 흡수 능력을 강화하도록 지도한다는 방침이다.

상반기 순이익을 자회사 권역별로 보면 이익 비중이 가장 큰 은행(61.5%)의 순이익이 5조4천722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4.1%(8천951억원) 감소했다.

금융투자(14.2%) 부문 순이익은 자기매매 및 펀드 관련 손익이 감소한 영향으로 1조2625억원으로 떨어졌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29.1%(5천188억원) 줄어든 수치다.

여신전문금융(14.3%)과 보험(8.4%)은 순이익이 각각 25%, 26.9% 증가해 1조2천693억원, 7천459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6월 말 기준 금융지주의 총자산은 작년 말보다 194조1천억원(7.4%) 증가한 2천822조7천억원이다.

자산 비중은 은행(74.8%)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금융투자(10.8%), 보험(8.1%), 여신전문금융회사 등(5.5%)이었다.

은행지주의 총자본비율은 작년 말보다 0.16%포인트 상승해 13.7%였다.

기본자본·보통주자본 비율은 각각 0.17%포인트, 0.09%포인트 상승한 12.27%, 11.19%였다.

모두 규제비율(총자본 11.5%·기본자본 9.5%·보통주자본 8.0%)을 웃돈다.

우리금융지주의 위험가중자산이 지난 6월 내부등급법 승인으로 21조8천억원 감소하고, JB금융지주에 바젤Ⅲ 최종안이 조기 적용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55%로 작년 말보다 0.03%포인트 떨어졌다.

금융지주의 부채비율은 29.05%로 작년 말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이중레버리지비율(자회사 출자총액/자본총계)은 118.69%로 작년 말보다 1.57%포인트 떨어졌다.

지난 6월 말 기준 금융지주사 소속회사는 250곳(7곳 증가), 점포는 8천775개(155곳 증가), 임직원은 16만2천417명(8천275명 증가)이다.

금감원은 "금융지주회사가 자산 건전성을 지속 관리하는 가운데 자영업자·중소기업 등 실물경제에 자금을 공급하는 기능을 유지하도록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