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서울시 국내 최초 '드라이브 인' 서커스 축제 연다18일부터 10월 11일까지 한 달 간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이 관람객이 차에 탄 채로 거리두기를 하면서 즐기는 '드라이브 인' 방식의 서커스 축제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서울시는 16일 "2018년부터 매년 개최해오고 있는 서울 서커스 축제를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드라이브 인 방식으로 전환해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커스 축제는 18일부터 10월 11일까지 한 달 간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다. 100% 사전 예약제이며 무료다.

모든 공연은 사전에 예약한 차량 30대(1인당 차량 1대, 최대 3인 탑승)만 입장할 수 있다. 이중 5대는 자가용이 없는 관객을 위한 렌터카 관람석이다.


서커스는 크게 두 종류로 진행된다. 18일부터 10월 4일까지 매주 금·토·일요일 펼쳐지는 '서커스 캬라반'과 10월 9일~11일 3일 간 열리는 '서커스 캬바레'다.

서커스 캬라반에서는 저글링, 마임, 공중곡예 등 국내 서커스 아티스트 16팀이 총 50회 공연을 펼친다. 서커스 캬바레에서는 전통연회, 근대 서커스, 현대 서커스로 구성한 10편의 공연과 온라인 전시 1편을 선보인다.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국내 서커스 아티스트의 수준 높은 공연이 한 자리에서 펼쳐진다"며 "드라이브 인 형태의 공연이 관람객들에게 새롭고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