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국내 판소리 최고권위' 제30회 동리대상에 박계향 명창 선정

‘제30회 동리대상 심사위원회’는 대한민국 판소리 최고 권위의 ‘동리대상’에 판소리 진흥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된 박계향(본명 박길연) 명창을 수상자로 선정하고 오는 11월6일 동리국악당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박계향 명창은 1941년 7월 목포에서 태어났으며, 9세때 우연히 임방울 ‘협률’단체 공연 춘향가를 보고 난 뒤 장월중선 선생의 국악원 마루에 숨어들어 도둑 공부로 소리에 입문했다.

여학교를 마치던 16세때 보성 정응민 선생 문하생으로 정식 소리 공부를 하면서 춘향가와 심청가를 사사 받았고, 이후 강도근 선생께 적벽가와 수궁가를, 박초월 선생께 수궁가를, 김소희 선생께 흥보가를 사사 받아 판소리 다섯바탕 모두를 익히게 됐다.

젊은 시절 임춘앵 국극단과 김연수 창극단에서 전국 순회공연을 다니며 소녀명창으로 이름을 널리 알리고, 우리국악단에 입단해 박동진 선생의 지도로 소리 명성을 쌓아갔다.

42세부터 20년간 서울 인사동에 판소리 학원을 열어 후학지도에 최선을 다했고, 2012년부터 판소리 불모지였던 인천의 판소리 전승과 보급을 위해 학원과 판소리보존회 인천지부를 개설해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다.

1987년 제13회 전주대사습놀이 명창부 대통령상을 수상해 명창 반열에 오르고, 1998년 한국예술총연합회 예술문화상 공로상을 수상했으며, 국내·외 주요 공연에 참가해 판소리를 세계에 널리 알렸고, 판소리 완창 발표회를 수차례 열었다.

‘동리대상’은 고창군이 주최하고, (사)동리문화사업회가 주관해 동리 신재효 선생의 문화예술사적 업적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판소리 진흥에 업적을 남긴 사람(법인 포함)을 선정해 시상하는 국내 판소리 부문 최고 권위의 상이다.

한편 오는 11월6일 오후 2시에 열리는 시상식에서는 박계향 명창과 제자들이 꾸미는 판소리 한마당 공연도 같이 열릴 예정이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