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남원시보건소 이순례 소장 치매안심센터 공로 인정, 대통령상 수상- 치매 관리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치매에 관한 긍정적인 인식 마련

남원시보건소(소장 이순례)는 제13회 치매극복의 날을 맞이하여 치매에 대한 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 제공을 위해 치매극복 주간행사를 진행하고 있.

‘치매극복의 날’은 치매 관리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치매에 관한 긍정적인 인식 마련의 계기를 위해 지정한 날로 2007년 치매관리법에 따라 매년 9월 21일로 지정되어 있다. 

남원시보건소에서는 학생 등 젊은 층을 겨냥한 온라인 치매바로알기 퀴즈 한마당과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길거리 퀴즈 캠페인을 실시하여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21일 치매극복의 날 시민들의 소통이 많은 시가지에서 펼친 “두 발로 전하는 치매이야기”는 시내 중심 양쪽 도로에서 시민들에게 치매에 대한 깜짝 퀴즈로 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참여자들에게는 소정의 기념품도 증정하였다.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 19의 위험 속에서도 치매라는 질환은 진행 중이라 바로 알고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올바른 정보가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원시보건소 이순례 소장은 제13회 치매극복의 날을 맞이하여 치매국가책임제 및 지역사회 곳곳에서 치매극복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9월 21일 영예의 대통령상을 수상하였다.

남원시보건소 이순례소장은 “앞으로도 치매환자와 가족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치매 걱정 없는 남원을 만드는데 기여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