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한성백제박물관 온라인 전시회..종로 청진동서 발굴된 유물 등 공개
시전행랑 출토 동전 @한성백제박물관

한성백제박물관은 오는 25일부터 11월 29일까지 '발굴, 그 후: 청진지구' 특별전을 온라인으로 연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서울 종로구 청진동 일대에서 발굴·출토된 조선시대 시전(市廛) 관련 유물 등 700여점이 처음으로 공개된다.

시전 상인들이 판매한 각종 도자기류와 일제강점기 금속화폐, 왕비가 사용한 결재용 인장(도장) '내교인'(內敎印) 등이 전시된다.

시전 거리와 주거지를 모형으로 제작한 전시실도 주목할 만하다고 박물관 측은 소개했다.

시전 행랑 중 분청사기·백자 등을 팔았던 사기전(도자기 상점)과 시전 뒷골목에 있던 전통 한옥을 재현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2000년대 들어 도심 활성화와 재개발 사업을 추진하면서 '사대문(홍인지문·돈의문·숭례문·숙정문) 안 문화유적 보존방안'에 따라 문화유적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해왔다.

권역 내 청진동을 중심으로 한 '청진지구'는 조선 최대의 상설시장이 자리했던 곳으로, 당시의 경제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는 유물이 다수 출토됐다.

이번 특별전은 한성백제박물관 홈페이지(baekjemuseum.seoul.go.kr)와 유튜브 채널(youtube.com/user/seoulbaekje)로 공개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해제되면 사전 예약제로 현장 관람도 가능하게 할 예정이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