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제주도
제주서 비상품 감귤 유통 적발 빈번...올해 벌써 9건 70t덜 익은 극조생 감귤 약품으로 강제로 익혀 불법 유통 시도
@서귀포시

제주에서 비상품 감귤 유통 현장이 연이어 적발되고 있다.

제주시는 최근 회천동에서 덜 익은 극조생 감귤을 약품을 이용해 강제로 익혀 불법 유통하려던 현장을 적발해 물량 4.2t을 전량 폐기하는 등 현재까지 총 6건 13t을 적발해 전량 폐기했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비상품 감귤을 유통한 유통인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서귀포시도 단속을 시작한 지난 8일 이후 지금까지 3건 57.6t의 덜 익은 극조생 감귤을 유통하려던 현장을 적발했다. 시는 초경량 무인 비행 장치인 드론을 이용해 비상품 감귤 유통 현장을 적발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도내에서 적발된 비상품 감귤 물량은 70.6t이다.

시는 공무원과 민간인으로 구성된 감귤 유통지도단속반을 운영해 도내 선과장과 항만, 택배취급소, 감귤직매장 등을 중심으로 비상품 감귤 단속 활동을 벌이고 있다.

올해부터 10월 10일 이전에 극조생 감귤을 출하하려는 농가와 유통인은 감귤 수확 전에 당도 검사를 의뢰해 확인을 받고 출하해야 한다.

도는 '제주특별자치도 감귤 생산 및 유통에 관한 조례'에 근거해 극조생 감귤의 상품 당도 기준을 정하고 사전검사 미이행, 비상품 감귤 유통인에 대해 과태료와 각종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도는 또 비상품 감귤 유통 위반 행위에 대한 과태료 부과 금액을 현재 최고 500만원에서 1천만원 이하로 상향 조정하는 내용의 조례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현재 진행 중인 제주도의회 제387회 임시회에서 개정안이 통과되면 과태료 부과 기준이 상향 조정된다.

조설 기자  seoljj@nate.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