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점박이물범 추정 포유류 포항 앞바다서 먹이 활동

경북 포항 앞바다에 천연기념물인 점박이물범으로 추정되는 해양 포유류가 나타나 눈길을 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3일 오전 포항시 북구 청하면 이가리항에 어두운 회색 몸통에 점무늬가 있는 생물이 모습을 드러냈다.

주민들은 지난 19일부터 이가리 주변 바다에 물범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점박이물범 추정 생물은 22일부터 항구 안에서도 목격됐고, 선착장에서 불과 30m 떨어진 곳까지 접근했다.

8∼10분간 잠수한 뒤 수면 위로 떠올랐다가 10여초 만에 다시 잠수하는 등 취재진 촬영에 아랑곳하지 않고 먹이활동을 했다.

점박이물범은 명태나 청어 등 어류가 주식이고 오징어 등 연체동물도 먹는다.

한반도에서는 연중 서식하는 개체와 회유하는 개체로 나뉜다.

서해안 강화도 이북에서 연중 서식하는 개체를 볼 수 있고, 북태평양 해역에서 생활하는 무리 중 일부는 겨울에 한반도 해역으로 왔다가 봄에 되돌아간다.

올해 1월에는 울릉도에서 점박이물범으로 추정되는 해양 포유류가 목격된 바 있다.

점박이물범은 천연기념물 331호이자 해양수산부 해양보호생물,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다.

한 주민은 "그동안 못 본 물범류 생물이 보여서 사람들이 신기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