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구본환 인천공항 사장 "끝까지 간다...법적대응 검토"

해임이 의결된 구본환(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국토교통부의 감사 과정에서 위법 행위가 있었다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구 사장은 25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보안검색 직원들의 직접 고용을 발표한 직후인 지난 6월 25일 국토부 감사관이 영종도에 있는 사택을 허락 없이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감사관은 냉장고를 열어보고 거실을 돌아다니며 무단 주거침입을 했다"며 "영장도 없이 사실상 압수수색을 했다. 형사고발 하겠다"고 밝혔다.

또 "감사관에게 그런 일을 지시한 (국토부) 고위 관계자들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들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장관이나 차관급 인사들에 대한 법적 대응까지 고려 중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일단은 리스트업을 하고 있다. 변호인들이 경중을 따져 결정할 것"이라며 확답을 피했다.

기획재정부 산하 공공기관운영위는 전날 안일환 기재부 2차관 주재로 회의를 열고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구 사장의 해임 건의안을 상정·의결했다.

국토부가 구 사장의 해임 건의안을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출해 재가를 받으면 해임이 최종 결정된다. 지난해 4월 취임한 구 사장의 임기(3년)는 아직 절반가량 남았다.

구 사장은 지난해 10월 2일 국정감사 당시 태풍에 대비하기 위해 국감장을 떠났으나 인천공항에서 멀리 떨어진 사택 인근 고깃집에서 법인카드를 쓴 내역 등이 드러나 논란을 낳았다.

구 사장은 "태풍 상황 당시 매뉴얼 대로 행동했고, 절차를 어긴 것은 전혀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감사 내용이 무엇인지도 공운위를 목전에 두고서야 통보받았다"며 "해임 의결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 및 취소 행정소송도 제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천공항공사 일각에서는 정부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과정에서 불거진 '인국공 사태'의 책임을 물어 구 사장을 경질하기 위해 해임 건의를 강행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구 사장은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말씀드리기는 부적절한 내용"이라며 "증인으로 국정감사에 서게 되면 숨김없이 사실대로 모든 것을 말하겠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