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부엉샘의 생태이야기-20-089> 다정한 숲지기들과 놀이 삼매경

길고 바쁜 하루였네요.

오전은 아이들을 만나고

오후에는 장수 다정한 숲지기들과 놀이 삼매경.

바깥 생태놀이도 즐거웠지만

창문으로 들어오는 가을 햇살 받으며 도란도란 만들던 꼬마 집들이 참 사랑스러웠더랍니다.

솔방울 실편을 잘라 뚝딱뚝딱 지붕을 이우고 액자에도 붙여보고 자연물이 주는 기쁨을 잘 나눴습니다.

곤했는지 초저녁에 한 숨 실컷 자고 한밤중 부엉이 되어 지저귑니다. 부엉부엉~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