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금호아시아나그룹에서만 48년, 김성산 부회장 별세

 

금호아시아나그룹에 48년을 몸담은 김성산 부회장이 11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74세.

김 부회장은 전남 나주에서 태어나 광주일고, 전남대 무역학과를 나와 1973년 금호고속(옛 광주고속)에 입사했다.

김 부회장은 오로지 금호아시아나그룹에 48년 동안 몸담으면서 금호고속, 금호터미널, 금호렌터카와 금호리조트 사장 등을 거쳐 그룹 부회장을 지냈다.

그는 '남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다'는 사기위인(捨己爲人) 정신을 바탕으로 한 '고객행복경영'이라는 경영 철학으로 금호고속을 국내 1등 운수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손해를 감수하더라도 고객을 위하는 것이 오히려 나에게 이익이 될 뿐만 아니라, 고객 행복과 기업의 성장 발전을 견인한다는 철학을 담아 '고객행복경영'이라는 제목의 저서를 펴내기도 했다.

특히 그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도 남다른 관심을 기울였다.

지역사회 발전과 소외된 이웃을 배려하는 것이 받은 사랑에 대한 보답이라 생각에 부임 후 쌍촌사회복지관 등 복지단체에 10년 이상 후원하고, 전 직원이 참여하는 봉사를 이어갔다.

광주경영자총협회 부회장, 한국산학협동연구원 부이사장, 법무부 법사랑위원 광주지역연합회 부회장, 장애인 먼저 실천 광주운동본부 이사, 광주시체육회 이사회 부회장, 국립광주박물관회 이사장, 광주지방경찰청 경찰발전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하면서 경제, 사회, 문화, 체육 분야 등 지역 전반의 발전을 위해서도 힘을 쏟았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2004년 산업지원부 국가품질경영 유공자 동탑산업훈장, 2007년 지식경제부 제33회 국가품질경영대회 대통령 표창 서비스 혁신상 수상, 2010년 지식경제부 에너지 절약 유공자 포상 대통령 표창 등을 받았다.

빈소는 광주 천지장례식장 30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3일 오전 7시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